메뉴 건너뛰기

철강신문

б
제목 H형강 업계가 크게 우려했던 7월 판매를 선방했다. 엮인글 http://theloss.co.kr/ch001/68262/079/trackback
글쓴이 더로스 날짜 2017.08.07 08:52 조회 수 70

H형강 업계가 크게 우려했던 7월 판매를 선방했다.
본지 조사에 따르면, H형강 메이커 2개사(현대,동국)의 7월 판매는 29만6,000톤(내수 19만톤, 수출 10만6,000톤)으로 전월 대비 5.1% 감소했다. 동일한 시점인 전년 동월에 비해서는 8.0%가 늘어난 실적으로, 선방보다 선전에 가까웠다.

H형강 업계는 7월 시장의 관망세가 길어지면서 목표미달 걱정이 컸다. 하지만, 8월 가격인상을 의식한 선취매와 시장의 재고소진 시점이 맞물리면서 월말 앞두고 거래량이 몰렸다. 국내외 대형 프로젝트 실수요의 초도물량과 수입산 대체 수요 또한 실적 만회에 힘을 실었다.

걱정했던 판매목표 미달과 달리, 보유재고는 뚝 떨어졌다. 연이은 대보수(생산차질)와 관련 품목의 생산 일정이 몰린 탓으로, 7월 말 기준 메이커 2개사의 보유재고는 6월만의 최저치인 17만톤까지 떨어졌다.

8월은 절정의 비수기 부담과 실수요 회복 기대가 맞서고 있다. 메이커 2개사는 8월 판매에 대해 29만4,000톤(내수 19만9,000톤, 수출 9만5,000톤)의 목표를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월(27만톤) 실적에 비해 2만4,000톤이나 많은 양이다.
20161105_173808.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우라리조트 구조물에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에이치(H)빔 대신 ‘무게를 줄인 지지대’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더로스 2015.01.18 684
211 H형강 업계가 비수기 같은 성수기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더로스 2017.11.20 4
210 H형강 시장의 불편한 성수기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가격하락에 대한 불안감이 시장을 압박하면서 매출과 수익 모두 답을 내기 어려운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더로스 2017.11.13 21
209 현대제철이 한 달 여에 걸친 H형강 생산라인 대보수에 들어간다. 더로스 2017.11.13 10
208 바레인산 H형강에 대한 논란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추가 물량이 입고됐다. 더로스 2017.10.30 56
207 H형강 수입 대부분이 10월 중순 이후에 몰릴 전망이다. 더로스 2017.10.30 34
206 바레인산 H형강에 대한 논란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추가 물량이 입고됐다. 더로스 2017.10.24 52
205 H형강 시장이 갈등이 커졌다. 성수기의 수요흐름을 회복하지 못하면서 남은 10월 시장을 어떻게 풀어갈지의 고민이 깊어졌다. 더로스 2017.10.23 57
204 H형강 수입, 월말 통관량 변수 ‘확대’/21일 누적 수입 3만8,473톤..6개월 來 최대실적 예약 더로스 2017.10.10 62
203 동국제강, 철근價 인상 “전격 확정” 더로스 2017.09.25 53
202 현대제철, 10월 소형 H형강 판매價 인상 더로스 2017.09.25 46
201 베트남 철강산업의 현황과 전망 더로스 2017.09.12 69
200 국내 후판 유통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전반적인 수요침체가 지속되고 있으나 국내 생산업체들의 지속적인 출고가격 인상 의지와 타이트한 내수재고 등이 원동력이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더로스 2017.09.12 102
199 동국제강이 H형강 가격의 추가 인상카드를 뽑았다. 더로스 2017.09.12 49
198 “성수기 앞두고 부족한 재고, 9월 초 구매 몰릴 수도” 더로스 2017.09.04 35
197 형강류, 예정된 가격인상 카드 “최대한 늦게” 더로스 2017.08.21 67
196 동국제강, 철근價 인상 합류..“대세 확산” 더로스 2017.08.21 45
195 H형강 수입, 커지는 4분기 공백..‘답답’ 더로스 2017.08.16 51
194 동부제철 어디에 팔린다 더로스 2017.08.16 63
» H형강 업계가 크게 우려했던 7월 판매를 선방했다. file 더로스 2017.08.07 70
192 철근 시장이 간만의 휴가를 맞았다. 긴장을 내려놓기 힘들던 시장은 장마와 폭염, 절정의 휴가시즌 등이 만들어준 여유로 숨을 고르고 있다. 더로스 2017.08.07 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