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건축팁

б
제목 아파트를 떠나 단독주택으로 간 사람들/직접고친 단독주택 엮인글 http://theloss.co.kr/con06/63889/43a/trackback
글쓴이 더로스 날짜 2015.05.15 10:24 조회 수 765

아파트를 떠나 단독주택으로 간 사람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2

 

구옥을 사고 나서 어떤 집을 만들지, 어떻게 고칠지는 전적으로 아내 한나 씨의 몫이었다. 캠핑을 즐기는 남편은 2층에 널찍한 데크와 마당에 장비를 넣을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했고, 아내 한나 씨는 탁 트인 주방과 책이 잔뜩 꽂혀 있는 서재를 원했다. 당시만 해도 말에 서툴렀던 로운이는 이 낡은 집 마당 한 구석에 있는 블루베리 나무 앞에서 뭐가 그리 좋은지 연실 방긋거리며 열매 따먹기 바빴다. 그들이 만들어가고 싶은 미래를 하나씩 모아 하얀 분명 확인한 뒤 계약을 했지만, 다시 가서 보니 담은 쓰러지기 직전이었고 내어 달은 불법개조 부분은 철거하는 데도 수백만원은 족히 들어 보였다. 전 주인이 이사 가고 내부 구조를 확인하기 위해 본격적인 철거를 시작했다. 처음에 꿈꿨던 2층 데크와 놀이 공간 겸 독서공간이 있는 계단, 넓은 욕조가 있는 욕실이 한나 씨의 머릿속에서 하나둘씩 지워져 갔다. 우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철거비와 불합리한 구조가 가장 큰 문제였다.

BEFORE _ 구운 벽돌로 만든 연와조 구옥. 구조가 비교적 탄탄한 1층에 비해 2층은 보강이 필요한 상태였다.

HOUSE SOURCE
  • 건물위치 충청남도 예산군
  • 건물규모 지상 2층
  • 건축면적 59.77㎡(18.08평)
  • 연면적 103.04㎡(31.17평)
  • 구조재 연와조
  • 지붕재 아스팔트싱글
  • 단열재 외단열시스템
  • 외벽마감재 드라이비트
  • 창호재 시스템창호
  • 설계 서한나
  • 시공 직영공사
이미지 목록
1
2

긴 가로창을 낸 복층 공간은 서재이자 아이들의 놀이방이다. 계단 밑에는 식구별로 책상을 나란히 두었다.

원래는 식탁을 두려 했던 공간은 남편 승우 씨의 강력한 요구로 거실이 되었다. 비싼 벽면미장 대신 벽지를 시공해 아낀 비용으로 포셀린 바닥 타일에 투자했다.

구옥은 벽돌 조적조로 이루어져 있었다. 벽체가 하중과 횡력을 고스란히 받기 때문에 구조를 마음대로 변경하는 것이 불가능할 뿐 아니라, 창의 위치와 크기 변경에도 제한을 받는다. 철거를 진행하며 처음 계획에서 많은 부분이 수정되었다. 오래된 세월만큼 집도 여러 번 개조되었고, 집의 상황이 겉에서 보기와는 다른 부분이 많아서 공간 배치와 구조도 다시 고민해야 했다. 있는 구조를 최대한 유지하되, 실 용도를 변경하고 계단실의 위치를 바꾸며 외장 마감재를 크게 손보는 방식으로 방향을 틀었다. 공간이 이렇게 정해지기까지 수십 번의 수정을 거듭했다는 한나 씨. 너털웃음을 짓는 한나 씨를 옆에서 지긋이 지켜보는 승우 씨의 눈빛이 굳건하다. 지난한 설계변경 과정과 힘든 시공을 묵묵히 응원하며 그녀의 선택과 판단을 믿어 준 남편이 그녀의 가장 큰 조력자였다.

PLAN - 2F

1. 2층으로 오르는 내부 계단은 1층에서 막혀 있었고, 2층 세대는 별도의 외부계단으로 출입하고 있었다. 리모델링에서 계단실을 내부로 들이면서, 구옥의 현관이 안방 베란다 문이 되었다.

2. 면적의 절반가량이 트인 2층은 자연스레 두 개의 방이 나란히 있는 가족만의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변신했다.

3. 외벽을 평평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2층의 일부는 증축하고, 전면으로 튀어나온 슬라브는 컷팅기를 이용해 모두 잘라냈다.

4. 2층의 절반은 원래 털어 내버리고 야외 테라스로 만들 계획이었는데, 골조를 확인하기 위해 마감재를 걷어보니 구조 없이 서까래만 얹혀 있었다. 여기에 슬래브를 만들고 테라스를 두려면 구조 보강부터 해야 하는 큰 공사이기에 2층까지 오픈해 서재로 변경하고 조적으로 경사를 보완하는 정도로 타협했다.

PLAN - 1F

1. 지나치게 크고 쓸모없는 계단실을 철거하고 그 뒤편 작은 부엌을 연결해 거실-주방부를 크게 구성했다.

2. 작은 방은 널찍한 화장실로 바꾸고 동쪽 큰 안방은 트인 복층형 서재로 변경했다.

3. 2층 일부를 증축하기 위해 1층 현관부 기둥부터 철근과 콘크리트로 보강했다.

집을 고치는 5개월 동안 온 가족은 철거부터 시작된 대부분 공정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증축부 기둥 보강공사와 지붕 경사 변경 등 안전에 관한 부분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았지만, 벽돌을 쌓고 구조를 보강하기 위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작업들은 가족이 직접 했다. 방을 욕실로 바꾸고 주방을 확장하기 위해 상하수도 배관과 보일러 배관도 다시 잡았다.

“처음에는 두 배는 비싼 재료로 구상하며 그림을 그렸어요. 그런데 예산이 터무니없이 모자라는 거예요. 중요도를 생각해 욕심을 내려놓고 합리적인 가격에 괜찮은 성능을 내는 재료들을 써보기로 했죠.”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집은 1층과 2층 사이의 슬래브를 없애고 외단열 시스템으로 마감한 모습이다. 바닥에는 자갈을 깔아 온기를 좀 더 머무르게 하고, 창은 남쪽으로 크게 내 따뜻한 태양이 실내를 데우도록 했다. 맞창으로 바람이 잘 통하는 집이 되도록 했고, 시멘트 벽돌을 가로방향으로 쌓아 로운이의 시선이 담장 너머에 닿도록 만들었다. 집은 그렇게 모양새를 갖춰 갔다.

INTERIOR SOURCES
  • 내벽 마감 개나리벽지 실크벽지
  • 바닥재 포세린타일(수입) 거실-무광, 방-우드포세린
  • 욕실 및 주방 타일 주방 - 수입, 욕실 - 국산
  • 수전 등 욕실기기 양변기 동서이누스 C952, 세면대 수전 대림
  • 주방 가구 공장제작
  • 조명 거실 - LIMAS, Big S-Pendant 서재 - 노만코펜하겐, norm69 안방 - 필립스, 아이방 - 필립스 40593
  • 계단재 미송 집성목
  • 현관문 맞춤제작
  • 방문 예다지슬라이드, 낙엽송 엠보합판
  • 데크재 방부목
이미지 목록
1
2

구옥 2층의 거실과 화장실을 모두 걷어내고 안방으로 만들었다. 2층으로 오르는 계단부를 철거하고 일부를 남겨 안방 발코니로 삼았다.

아들 로운이와 룩이의 방. 자작나무로 만든 수제 목가구는 손재주 좋은 외할아버지의 선물이다.

이미지 목록
1
2

2층에서 내려다 본 서재 전경.

주방은 아일랜드 식탁을 짜 넣어 사용자의 편의를 도모했다. 보일러실로 나가는 주방 뒷문은 단열성능이 있는 시스템 도어를 설치해 단열을 잡았다.

남향으로 하루 종일 따뜻한 햇볕이 드는 식당 겸 거실.

새집의 노란 현관문에는 “좋은 집은 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다(A good home must be made, not bought)”라는 문구가 붙어 있다. 만든 것은 비록 건물(House)이지만, 앞으로 이곳에서 좋은 우리 집(Home)을 만들고 싶은 부부의 의지를 담은 글이다.

좋은 공간에서 좋은 습관이 탄생하리라는 부모의 믿음이 아이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일까? 세 살 로운이는 각 공간의 성격을 자기가 정하고 그곳에서 해도 되는 일과 하면 안 되는 일을 구분하기 시작했다. 공간을 만드는 것은 엄마의 일이었지만, 그 곳에 규칙을 만드는 것은 아이의 몫인 셈이다. 이제 곧 한 살이 되는 둘째 룩이도 분명 형을 따라 ‘나만의 공간 만들기’에 열중할 날이 올 것이다. 그들이 만들어낼 공간은 어떤 모습일지 자못 궁금해진다.

우리 집은 공사 중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3

 

1. 아래층 조적은 비교적 튼튼했는데, 윗층은 자재도 부실하고 얼기설기 마무리 된 부분이 많아 구조를 보강해가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4

 

2. 가족이 직접 철거했음에도 폐기물 처리비만 2백만원이 들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5

 

3. 2층 창고는 슬래브 없이 서까래만 걸려 있어 부득이하게 철거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6

 

4. 2층 베란다 난간 철거 후 슬래브를 컷팅 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7

 

5. 2층 일부를 증축하기 위해 힘을 받는 현관 기둥 구조를 보강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8

 

6. 콘크리트 타설 전에 상하수도 배관을 먼저 진행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9

 

7. 계단이 올라가기에 낮고 경사가 급해 조적을 쌓아 올려 경사를 변경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0

 

8. 아들 로운이는 공사현장의 감초 역할이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1

 

9. 외장 마감을 앞둔 모습. 미장은 가족이 모인 주말, 명절에 진행됐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2

 

10. 가족의 안전을 위해 튼튼한 철제 계단으로 시공했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3

 

11. 바닥에 자갈을 깔고 보일러를 배관해 축열성능을 높였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4

 

12. 주방 가구는 한나 씨가 도면을 직접 작성해서 공장에 맞춤제작한 제품이다.

뚝딱뚝딱, 엄마아빠가 직접 고친 집 이미지 15

 

13. 완성된 주택의 모습. 외부는 외단열 후 드라이비트로 마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더로스에서 농어촌공사 의왕시 왕송저수지 레일바이크 시설 로 H형강 남품. 더로스 2014.12.13 880
90 벽돌의 모든것 더로스 2016.04.28 577
89 누가 한옥을 '불편한 집'이라 했나…도심 '한옥의 진화' 더로스 2015.12.26 292
88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지어진 탄소제로 에너지 시범주택 ‘창원 C-ZERO HOUSE’는 더로스 2015.05.15 507
» 아파트를 떠나 단독주택으로 간 사람들/직접고친 단독주택 더로스 2015.05.15 765
86 아파트를 떠나 단독주택으로 간 사람들의 리모델링주택 더로스 2015.05.15 841
85 주택외벽 벽돌쌓기 더로스 2015.05.15 4774
84 지붕마감원칙 [1] 더로스 2015.05.15 853
83 전기가구를 위한 배선 시스템 [1] 더로스 2015.05.15 503
82 건축주가 알아야할 단열재 [1] 더로스 2015.05.15 910
81 한눈에 보는 패시브하우스 공정 더로스 2015.05.15 390
80 건축주가 알아야 할 외단열미장마감공법에 관한 진실 더로스 2015.05.15 1249
79 장관들이 살던 곳이 다른 곳에 비해 3.5배 길(吉)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로스 2015.05.11 113
78 삼성전자, 평택에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생산라인 첫삽 더로스 2015.05.08 87
77 수원시 ‘한옥형 시립 어린이집‘ 건립 추진 더로스 2015.05.08 119
76 낡은 성남시민회관 허물고 그 자리에 새로 건립 더로스 2015.05.08 72
75 수도권 서부권이 뜬다…신흥 주거지 부상 더로스 2015.05.08 121
74 그린벨트 해제 절차 간소화 등 규제 완화 추진 더로스 2015.05.07 95
73 그린벨트 규제완화, 과천·광명·하남시 큰 혜택.."부동산 투기 우려" 더로스 2015.05.07 107
72 직영공사시 공사비내역 [1] file 더로스 2015.05.04 380
71 귀농 귀촌할때 산지 전용을 해서 전원주택짓기! file 더로스 2015.04.09 247
위로